[re] 윗글에서 빠진 서론과 생각님 의견에 대한 반론

글쓴이
생각
등록일
2002-08-05 14:08
조회
6,687회
추천
0건
댓글
4건
이제야 글을 봤군요. 저는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거든요. 이름 바꾸는거에 대해서..
모두 개인차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우리 사회가 한번 번지면 휘발유에 불 붙듯이 유행이 되어 버리는 수가 있어서.. 그런면에선, 경계합니다.

업무상 필요하거나 불편함을 느껴서 바꾸신다면 그러면 되는 거고요, 저는 바꾸고 싶은 마음도 별로 들지 않고 불편함도 못 느끼기 때문이겠죠. 그런데, 중요한거는 이름보다는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가가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비지니스라는 것도 서로 필요에 의해서 생기는 거잖아요. 제품이든 모든 필요하면 비지니스가 이루어지겠지요.

비지니스가 잘 이루어지기 위해, "영문이름으로 바꾼다"라기 보다는 "영어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름이란 것도 작게 생각하면 Brand인데 그게 내 개인이잖아요. 내 이름이 "죠지 클루니"나 "브래드 피트"라는 고유성이 있게 될려면 그게 내 능력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거지 내 이름을 "죠지나 브래드"로 바꿔서 생기는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미국인들중 많은 사람들이 이민족이기 때문에 영국식 이름 말고도 "유럽, 남미, 인도 등"의 이름 다 씁니다. 그리고 그렇게 부르고 있구요. 여기서 난 2세들은 죠나단(죤)이니 하는 영미식 이름으로 갖는거 같구요. 하지만, 주위에 보면 특이한 이름과 성 유지하면서 사는 사람들 많습니다.

그리고, 미국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스페인어를 second language로 배웁니다. 영어와 스페니쉬하면 아시아 빼고 세계 어디가서도 생활하는데 문제가 없지요. 전에 서부에 잠깐 있을때, 일본인 친구가 있었는데 커뮤니티 컬리지에서 일본어 강사하고 있었거든요. 거기 같이 가본적이 있었는데 저녁 7시인데도 한반 가득 미국인들이 일어 배울려고 모여 있더군요. 미국은 이민족 사회이고 여러언어 쓰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거기다가 문화적으로나 언어적으로도 다른 문화를 받아드리는데도 더 개방되어 있구요(시각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미국이든 유럽이든 선진국인 이유가 있겠지요. 강대국이 외국어에 약하고 자기언어만 고집한다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네요. 아시아에 통상을 요구하고 진출하였고, 아시아나 다른문화도 미국과 유럽 선진국 여러나라에 이미 존재합니다. 한국이 오히려 문화적 다양성이 부족하죠.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것은, 보통생각님이 말씀하신 우리가 수출입을 통해 살아남아야 하기 때문에 영어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는 것은 맞는 말씀이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미국식 이름에서 오는게 아니라 우리 영어교육이나 외국어 교육과 함께 커뮤니케션 능력이나 에티켓을 기르는 것이 바른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회 문화적 다양성을 이해하는 사회가 되어야 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다른 문화를 이해하다는 것은 내 이름을 그곳의 이름으로 따르는 거와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가슴으로 받아들이냐와 형식으로 따라 가는거와의 차이라고 할까요.

그들과 커뮤니케이션 하는데 이름때문에 문제가 생긴다면, 그것은 개인간의 합의에 의해서 영문 이니셜을 쓰던가 한국 이름을 영어식 또는 영문이름 편한걸로 쓰면 되겠죠.. 그건 개인간의 협의지 사회간 또는 문화간의 협상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그렇게 공론화해서 크게 생각할건 아니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리고, 그냥 영문 이름 갖기라는 유행에 묻혀서 또는 고민없이 받아들였던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것은 아니다라는 관점에서 "한번 생각해 보고 합시다"라는 관점에서 리플을 하였던 겁니다.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 소요유 ()

      그렇습니다. 결국 우리가 알아야 하는 것이 그들의 문화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생갹해 볼 수도 있습니다. 예전에 우리 선조들이 여러 개의 이름 (아명, 본명)과 호를 가졌듯이 잘 안불려지고 신성시 했던 '이름'과 자주 부르는 아명 혹은 호가 '영어식' 이라고  이해 할 수도 있습니다. 전 한국사람들이 절 부르는  이름과 이넘들이 부르는 이름이 같았으면 좋겠다는 주의잡니다.   

  • 보통상식 ()

      탁월한 의견이십니다. 덕분에 저도 새로운 시각을 가지게 되었구요.어느 지역에 계신지 몰라도 더위 먹지 마시길. 건강하세요.운

  • 보통상식 ()

      소요유님, 아호에 관한 시각은 저작권료 없이 좀 써먹겠읍니다.

  • 보통상식 ()

      윗글에 '운'자는 당연히 오자라고 쓰지 않아도 다들 아시겠죠.



취업/직장/스타트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492 답변글 [re] 전문연구원제도~~ 댓글 3 권대현 08-03 8186 0
491 새내기들을 위한 ‘명함, 영어이름 만들때의 조언’ 댓글 7 보통상식 08-03 13936 0
490 답변글 [re] 새내기들을 위한 ‘명함, 영어이름 만들때의 조언’ 댓글 5 생각 08-03 8464 0
489 답변글 [re] 윗글에서 빠진 서론과 생각님 의견에 대한 반론 보통상식 08-05 6141 0
열람중 답변글 [re] 윗글에서 빠진 서론과 생각님 의견에 대한 반론 댓글 4 생각 08-05 6688 0
487 답변글 이름 바꿀 필요 전혀 없습니다. 댓글 1 전산학생 08-05 6036 0
486 어느 쪽으로 선택할 지 고민입니다. 댓글 23 선택의 기로 08-02 8392 0
485 산학이야기가 나와서 여쭙니다. 댓글 11 원생 08-01 6202 1
484 석사 산학에 관해 질문.. 댓글 8 공학도 08-01 6710 0
483 기술고시 패스하면 군문제는 어떻게 해결되나여??(냉무) 댓글 5 흠... 07-31 7179 0
482 답변글 [re] 기술고시 패스하면 군문제는 어떻게 해결되나여??(냉무) 댓글 1 난 인문계 ^^ 08-08 6731 0
481 ㅜㅜ 댓글 9 낫츠 07-30 7449 0
480 답변글 [re] 이런 내 후배다..!! 댓글 2 성공을 위해서 07-30 7257 0
479 흠.. 댓글 7 Les Miserables 07-29 7437 0
478 답변글 [re] 흠.. 댓글 1 bbobbi 08-10 6622 0
477 EE분야의 일본기업에서 일 하시분 전문인 07-28 6897 0
476 화공과 3학년 재학중입니다. 앞으로의 진로에 관해서 질문인데요... 댓글 22 petr 07-28 8171 0
475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포닥이냐 박사냐.. 댓글 4 고민 07-27 6594 0
474 밑의 글은 비밀글이라는군요. 댓글 3 10G 07-27 5991 0
473 각 직장의 장단점을 알고 싶습니다. 댓글 10 공대대학원생 07-27 7250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